문정인 "北 과거 행동 잊어야···비핵화 성공 확률 90%"

니혼게이자이 ‘아시아의 미래’ 포럼
김동연 “북 개방 땐 재건펀드 조성”


김동연 부총리가 11일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는 11일 “북한의 과거 언동을 잣대로 앞으로의 행동을 판단해선 안된다”면서 “북한 비핵화의 성공확률은 90%”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도쿄 치요다(千代田)구 데이코쿠(帝?)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의 미래’ 국제회의에서 ‘북한위기의 행방과 새로운 세계질서’라는 주제의 패널 토론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교섭은 북한의 시간을 벌어주는 것 아닌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것으로 보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문 특보는 “시간 벌기가 아니다”라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핵을 포기하겠다고 말했다. 비핵화 하려는 뜻이 없다면 (풍계리) 핵실험장을 파괴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참석자들은 문 특보의 의견에 반대 입장을 드러냈다. 사회자로 나선 아키타 히로유키(秋田浩之) 닛케이신문 코멘테이터가 “(북한의 비핵화에) 회의적이다. 북한은 2005년에도 비슷한 약속을 했지만 약속을 깼고 우리는 속았다. 이번엔 우리가 북한을 믿을 수 있다는 증거가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문 특보는 이에 대해 “그것은 북한의 과거의 태도다. 미국도 북한을 속인 적이 있다. 지금은 그런 것을 모두 잊어버릴 때다. 과거의 행동으로 미래의 행동을 판단해서는 안된다. (김정은 위원장은) 다른 사람이기를 기대해보자”고 답했다.

북한의 비핵화가 성공할 확률을 묻는 질문에도 문 특보는 “90%의 성공을 확신한다.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고 하나, 그렇다고 하더라도 50%는 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칭궈(賈慶國) 북경대학국제관계학원 원장은 “비핵화 프로세스는 상당히 어렵기 때문에 성공확률은 아직 매우 낮다. 20% 정도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아시아에서의 한국의 역할’이라는 주제의 기조강연에서 “북한이 빠른 시간 내에 개방해 국제사회에 나오는 것이 가장 좋은 시나리오”라면서 “많은 경제 제재가 풀린다는 가정 하에, (북한이) 국제기구 회원국이 되지 않더라도 한국·중국·일본 등과 국제기구가 함께 참여하는 다국가간 펀드조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라크 재건펀드’가 좋은 예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베 신조 일본총리는 이날 만찬에 참석해 “북한이 평화와 법의 지배, 자유의 길로 첫 걸음을 내딛을 때, 북한은 동아시아에 큰 평화를 가져다준다는 의미의 공헌이 가능해질 것”이라면서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거쳐 북한이 국제사회의 기대를 충분히 인식하고, 미래를 향해 올바른 길로, 큰 걸음을 내딛기를 염원한다”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주최하고 중앙일보 등이 미디어파트너로 참여하는 ‘아시아의 미래’는 올해 24회째를 맞는다. ‘열린 아시아, 번영과 안정에 대한 과제’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 츄온 호아 빈 베트남 부총리, 수흐바탈 바토보르드 몽골 전 총리와 중앙일보 이하경 주필 등이 참석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윤설영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