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도 이불을 덮고 자야한다?

새벽에 자꾸 잠을 깨면 일단 체온을 올려야
크라운구스 이불 오히려 시원하고 숙면 도와
핫딜 미주 론칭 기념 파격 여름이불 세일 중

최근 캘리포니아는 기온이 올라가며 본격적인 한 여름의 문턱에 성큼 다가섰다.

하지만 사막의 기후라 일교차는 여전히 심각하다. 심지어 새벽의 찬공기는 이불 없이 잠을 못 잘 정도로 차갑기까지 한다. 일교차가 크면 특히 새벽 수면시간대에 인간의 체온은 현저하게 떨어지게 된다.

체온이 떨어지면 잠이 깨고 숙면을 취할 수 없게 된다. 이로 인해 컨디션이 저하되고 감기 몸살에 쉽게 노출되는 것이다. 일교차가 큰 캘리포니아 날씨에는 적절한 체온을 유지하며 숙면을 하는 것이 더할 나위 없는 건강의 비결이다. 그래서 한 여름에도 이불을 덮고 자는 게 건강을 위한 필수 사항이다.

더워서 밤잠을 설치기까지 하는데 어떻게 이불을 덮고 편안한 잠을 잘 수 있을까? 이불을 덮으면 땀이 날 것 같은 불편함 때문에 아예 이불 덮을 생각을 꿈도 못꾸는 게 일반적이다.

최근 여름 이불로 구스 이불이 유행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 보통 오리털 이불이라 불리는 구스 이불은 겨울용이라 생각한다. 그저 따뜻하고 보온력이 매우 높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구스 이불은 온도와 습도에 따라 스스로 팽창하고 수축하는 장점을 지녔다. 방습 기능이 우수해 쾌적하기까지 한다.

특히 더운 여름밤 수면 중 발생할 수 있는 신체의 땀과 노폐물의 습기를 흡수하고 방출시키는 발습 통풍성은 구스 이불이 최고라고 평가받는다. 무더운 동남아나 중동에서 구스 다운 이불이 인기리에 팔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구스다운 이불은 일단 가볍고 신체의 굴곡에 따라 몸에 달라붙는 포근함이 일품이다. 신체를 누르거나 압박하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는다.

수면 중의 잦은 뒤척임에도 전혀 불편하지 않은 게 특징이다. 이런 기능으로 인해 오래전부터 구스이불은 상류사회만의 전유물 이었으며 최고급 럭셔리 호텔에서만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부띠끄 베딩용품이었다.

최근 대한민국 최고의 럭셔리 구스다운 이불 브랜드 '크라운구스'가 코리아데일리닷컴의 핫딜에 입점하며 미주 공식 온라인 부띠끄 론칭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미 크라운구스는 베버리힐즈에서 오프라인 판매를 시도하며 미주시장의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 네트워크 확보해 주력해 왔다. 크라운구스는 국내 호텔베딩 업계의 리더로 자리매김했으며 아마존 등에서 제품의 우수성을 높게 평가받기까지 했다. 크라운구스는 이미 국내 스타급 연예인들과 스포츠 스타들의 신혼 이불로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신체의 컨디션 조절이 생명인 스포츠 선수들에게는 신체회복과 경기력 향상을 위한 완벽한 숙면이 절대적으로 필요한데 메이저리그 추신수 선수와 류현진은 이미 크라운구스를 애용해 오고 있다.

핫딜에서 판매 중인 크라운구스 제품은 섬세한 박음질이 돋보이며 고급 단추식 마감 제품의 모서리 끝까지 우아한 날개 방식으로 처리한 디자인이 매우 뛰어나다.

크라운구스 제품은 베드 커버 75달러부터 680달러에 이르는 이불솜 세트까지 다양하다.

▶문의 : (213)784-4628

김윤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