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 중대한 관심갖고 주시'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16일 북한이 이날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연기한데 대해 "중대한 관심을 갖고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副)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고위급 회담 연기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에게 "한미 연합군사훈련은 중요한 억제력의 기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착실하게 실시되는 것은 지역 평화와 안전을 확보하는 데 중요하다"며 "북한의 이번 움직임에 대해 관계국과 연대하면서 주시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북한의 이번 움직임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판을 흔들려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예단하는 것은 피하겠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정책을 변경시키기 위해 계속 한미일 등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choina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