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풋볼팀 '태권도 기술'로 우승간다

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금발의 김 관장' 조셉 김 영입
수비진에 태권도로 압박 교육

조셉 김(오른쪽) 관장이 선수에게 태권도 기술을 가르치고 있다. [조셉 김 태권도 웹사이트]
쿼터백 톰 브래디가 소속된 프로풋볼(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에서 수비수의 태권도 훈련을 위해 조셉 김 관장을 영입해 화제다.

김 관장은 오는 NFL 시즌을 앞두고 패트리어츠 수비 자문으로 합류해 수비진에게 태권도의 손기술과 발기술을 가르치고 끈기 있는 태권도 정신을 전수할 예정이다. 지난 2월 수퍼보울 6번째 정상 등극을 눈앞에 두고 필라델피아 이글스에 무너진 패트리어츠의 빌 벨리칙 감독이 수비진의 '패스 러시(최전방의 수비라인맨이 돌진해 쿼터백의 공 패스를 저지하기 위한 압박전술)' 기술 향상을 위해 김 관장에 손을 내민 것이다. 앞으로 김 관장은 수비진에게 가장 선행되어야 할 패스 러시에 도움이 될 다양한 태권도 기술 교육에 주력하게 된다.

성씨만 보면 영락없는 한인인 김 관장은 작고한 한인 양아버지 고 김명환 관장의 성을 물려받은 '금발의 백인'이다. 한국인 혈통은 아니지만 양아버지를 만난 1974년부터 태권도를 배우며 굳건한 한국의 태권도 정신을 물려받은 공인 7단의 유단자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 획득하고 2차례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수상하는 등 화려한 경력을 가진 태권도 국가대표 출신의 김 관장은 현재 미국 내에서 가장 성공한 태권도 지도자로 인정받고 있다.

그런 그가 NFL과 인연을 맺은 것은 199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국가대표팀을 은퇴하고 고향 클리블랜드로 돌아온 김 관장에게 당시 브라운스팀의 수석코치였던 빌 벨리칙 감독이 프로풋볼에 태권도 기술을 접목하는 훈련을 제안한 것이 시초가 됐다. 이후 태권도 기술이 수비진 기량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입증되면서 김 관장은 클리블랜드 브라운스를 비롯해 댈러스 카우보이스 마이애미 돌핀스 그린베이 패커스 덴버 브롱코스 버팔로 빌스 뉴욕 자이언츠 캔자스시티 치프스 시카고 베어스 워싱턴 레드스킨스 등 10개 팀에서 러브콜을 받고 수비진 자문으로 26년간 활동해 오고 있다.

김 관장은 1992년 결혼해 두 딸을 두고 있다.

김지은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