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리지 않는 만성피로, 간이 보내는 경고

체내 독소·노폐물 75% 넘게 배출
간 기능 이상이 만성피로 주원인
웅담 핵심성분 UDCA가 회복 도와

봄철 활력소 'UDCA'

봄이 되면 유난히 몸이 나른하고 피로감을 느낀다. 주위 환경은 생동감이 넘치지만 정작 몸은 축축 처지고 무기력해진다. 춘곤증과 식곤증 영향이 크다. 생체 시계가 계절의 변화를 못 따라가서 생기는 문제다. 그렇다고 피로감의 원인을 계절적인 문제로 치부해선 안 된다. 다른 신체적 문제를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성피로의 원인 대부분은 '간'에 있다. 봄철에도 간 건강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봄에 피로감을 느끼면 누구나 춘곤증을 생각한다. 집중력이 떨어지고 식욕도 평소 같지 않다. 소화가 잘 안 되거나 현기증을 느끼기도 한다. 춘곤증은 몸이 계절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탓이다. 봄에는 겨울보다 낮이 길어지면서 신체 활동량이 많아지고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는데 몸은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하거나 대사하지 못한다. 몸이 적응할 때까지 휴식을 충분히 취하거나 가벼운 운동을 하면 춘곤증은 대부분 사라진다.

자각하기 어려운 간 손상

문제는 숙면 등 충분히 휴식을 취해도 피로가 가시지 않는 경우다. 이럴 경우에는 간 기능 저하로 인한 '간 피로 증후군'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간은 체내에 들어온 독소와 노폐물의 75% 이상을 해독하고 배출하는 기관이다.

위험 요소가 몸속에 들어오면 수용성으로 만들어 담즙(쓸개즙)이나 소변을 통해 체외로 배출한다.

간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독소와 노폐물 배출이 잘 안 되고 신진대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피로감이 쌓이게 된다. 피로가 간 때문이라고 하는 이유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강원석 교수는 "간의 대표적인 역할은 단백질 등 영양소 합성과 해독"이라며 "휴식을 충분히 취해도 피로감이 지속된다면 간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닌지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만성피로가 별다른 이유 없이 장기간 지속되거나 간 건강이 걱정되면 간 기능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간은 70% 이상 손상될 때까지 경고 신호를 보내지 않는다. 간이 웬만큼 나빠지기 전까지는 자각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대표적인 간 지표인 ALT.AST는 혈액검사로 확인할 수 있다. 간에 존재하는 효소로, 간세포와 간 손상 시 수치가 증가한다. 40IU/L 이하가 정상이다.

만성피로를 줄이고 간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생활습관이 기본이다. 주 3~5회 살짝 땀이 날 정도로 운동을 한다. 자극적이거나 기름지고 열량이 많은 음식은 멀리한다. 음주량을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술은 간에 부담을 주는 주범이다.

생활습관 개선과 함께 간 기능 회복에 직접적으로 작용하는 성분을 보충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우르소데옥시콜산(UDCA)'이 대표적이다. UDCA는 담즙의 주요 성분이자 웅담의 핵심 성분이다. 간 대사 활성화를 돕고 배설수송체를 증가시켜 독소와 노폐물이 보다 원활하게 배출되도록 한다. 간의 해독 작용을 직접 돕는 셈이다. 이뿐만이 아니라 간으로 콜레스테롤이 유입되는 것을 막고 간 내 콜레스테롤 배출도 원활하게 해 총 콜레스테롤 감소에도 도움이 된다. 체내에서 생성되지만 그 양이 총 담즙산의 3%에 불과하다.

UDCA 성분을 외부에서 보충할 필요가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렇다고 무분별한 섭취는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한때 '괴물 쥐' 뉴트리아에 UDCA가 많다고 알려지면서 이 담즙을 그대로 먹었다가 기생충에 감염되는 사례도 있었다. 의약품으로 복용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FDA 승인 간경변증 치료제

UDCA의 효과는 여러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국제임상저널(IJCP)에 실린 연구결과(2016)에 따르면 간 기능에 문제가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UDCA의 간 기능 개선 효과를 분석한 결과 UDCA 50㎎을 하루 세 번씩 8주 동안 복용한 그룹(84명)은 ALT 수치가 복용 전에 비해 12.76% 줄었다.

반면 UDCA를 복용하지 않은 그룹(81명)은 해당 수치가 0.003% 줄어드는 데 그쳤다. 피로 증상도 UDCA 복용 그룹은 80% 개선된 반면 복용하지 않은 그룹은 개선율이 46%에 불과했다.

이런 효과 때문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UDCA를 간 경변증 치료제로 승인했다. 실제 국내 임상에서도 간 기능 개선을 위해 환자에게 UDCA가 처방된다. 강원석 교수는 "만성 간 질환이 있는 경우 UDCA 성분의 치료제를 처방한다"며 "난치성 질환인 원발성 담즙성 담관염의 경우에는 담즙산의 배설을 도와줘서 2차적 간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 고용량으로 처방한다"고 말했다.

류장훈 jh@joongang.co.kr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