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서 환경운동 변호사, '지구 황폐화' 항의 분신

화석연료로 분신하며 '화석연료' 경종 메시지 남겨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에서 동성애 권익 옹호와 환경보호 운동을 해오던 유명 변호사가 화석연료 등에 따른 지구 황폐화를 경고하며 분신이라는 극단적 선택으로 목숨을 끊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미국 언론에 따르면 데이비드 버켈(60) 변호사는 전날 이른 아침 뉴욕 브루클린의 프로스펙트 공원에서 스스로 몸에 불을 붙여 사망했으며 지나가던 행인들에 의해 발견됐다.

사건 현장의 쇼핑카트에서는 버켈의 유서가 발견됐으며, 그는 분신 직전 같은 내용의 유서를 NYT를 비롯한 일부 언론에도 이메일을 통해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버켈은 유서에서 "오염이 우리의 지구를 황폐화하고 있다"면서 "지구상 대부분의 인간은 지금 화석연료로 인해 건강에 해로운 공기를 마시고 있으며, 많은 사람이 그 결과로 일찍 죽고 있다"고 지적했다.

버켈은 그러면서 "내가 화석연료를 이용해 조기에 생을 마감하는 것은 우리가 우리 자신에게 하고 있는 것을 반영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화석연료에 대한 경종을 울리기 위해 화석연료를 이용해 분신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유서에서 자신의 죽음이 영예롭고 다른 사람들의 삶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는 내용도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버켈은 1993년 네브래스카주에서 남성들에게 성폭행 후 살해당한 '브랜던 티나 사건'의 수석변호사로 활동하며 동성애 인권변호사로 이름을 날렸으며, 이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 '소년은 울지 않는다'(Boys Don't Cry)가 1999년 제작돼 티나 역을 맡았던 힐러리 스왱크는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기도 했다.

버켈은 성적소수자(LGBT) 권리 옹호단체인 '람다 리걸'에서 동성결혼 프로젝트 담당자 겸 고문 변호사로 활동했다. '람다 리걸'을 떠난 이후에는 환경운동에 몸담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lkw777@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