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는 장사가 없다' 하지만 안 마실 수 없는 술, 헛개나무가 최고

옛 속담에 ‘술에는 장사가 없다’라는 표현이 있다. 술이 과하면 병이 나고 위험하다는 뜻이다.

과음이 건강에 미치는 나쁜 영향을 너무 잘 알지만 술을 마시다 보면 분위기에 빠져 어쩔 수 없이 또 과음을 하게 된다. 다음 날 두통이 심하고 속이 울렁거리고 불편하면 다시는 술을 마시지 않겠다라고 선언하지만 안 마실 수 없는 상황이 또 찾아오면 하는 수 없이 마시게 되는 게 술이다.

아예 술을 안 마시는 게 가장 좋지만 피할 수 없다면 적당히 마시고 숙취에 시달리지 않는 최선책을 찾아야 한다. 마실 땐 좋은데 마시고 나면 후회하는 음주 후의 숙취는 그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숙명적인 만남이다.

숙취는 전날 마셨던 알코올을 간에서 분해하면서 생기는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물질 때문에 생긴다. 아세트알데히드는 ALDH라는 효소를 통해 분해되는데 과음을 하게되면 이 효소가 부족해져 분해되지 않은 아세트알데히드가 두통, 속쓰림, 구토등의 숙취 반응을 불러 일으킨다.

한의학에서는 이러한 숙취가 반복적으로 일어나면 간 기능이 떨어져 숙취가 오래 지속되고 수면이 부족해지며 소변이 누렇고 거품이 생긴다고 한다. 윗목이 뻣뻣하고 어깨가 결리며 성욕도 감퇴된다고 지적한다. 한마디로 간이 지쳐 간에 생긴 독소가 담즙의 분비를 막아서 일어나는 현상들이다.

한의학에서 최고로 손꼽는 숙취제거 약재는 헛개나무와 열매다. 특히 열매에는 숙취해소에 탁월한 암페롭신, 호베니틴이 함유되어 있어 알코올의 독소를 제거해준다. 간세포를 생성하고 간 수치를 낮추어 지방간이나 간경화에도 도움을 준다고 한다. 헛개에는 과당, 포도당 칼슘, 철분 등의 영양소도 풍부하다.

LA 경산한의원의 류재규 원장은 “ 숙취가 자주 일어나다 보면 간에 손상이 야기되어 피로가 쌓이고 나른해지며 만사가 귀찮게 된다” 고 말하며 “ 뭐니뭐니해도 헛개나무와 열매 그리고 천연약재로 만들어진 보간환이 간 기능회복과 숙취제거에는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경산한의과 류재규 원장은 “ 직접 발효공법으로 제조한 보간환을 음주 30분 전과 후에 각각 30알씩 복용하면 아침이 거뜬하며 숙취와 피로에서 해방된다”고 강조했다.

문의 : 213)505-6747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