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론이 짱" '달팽이호텔' 김새론에 배우는 엄마 사랑법[종합]

[OSEN=조경이 기자] 김새론의 어른스러운 모습에 모두가 감탄했다. 

13일 방송된  tvN '달팽이호텔'에서 김새론 김자인 선우정아 장영남 등이 출연했다. 

김새론은 "제가 작품 안 할때 마음은 여행도 가고 새로운 것도 경험해보자고 했는데 못한다. 쉬면 안될 것 같고 괜히 하루 쉬면 죄책감이 들고. 요즘 그래서 즉흥 여행을 많이 갔다. 그러면서 하루하루 재밌게 보내보자는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장영남은 "멋있다. '왜 계획하고 있지'라고 생각하고 용기를 낸게 굉장히 멋있다"고 말했다. 

장영남이 김새론에게 사춘기에 대해 물었다. "초등학교 6학년 때였다. 촬영할 때 엄마가 다 따라다니셔서 투정도 많이 부렸다"고 말했다. 

이어 "철이 들면서는 엄마가 저희한테 20대를 다 쏟아부으신 것 같아 마음이 안타까웠다. 우린 일찍 컸으니까 엄마가 자신의 인생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 '고생했다'는 말 한번 하는 것을 되게 감동 받아 하신다. 미루지 말고 지금 해야한다는 생각을 많이 해서 늘 '사랑한다'는 말을 한다"고 말했다. "할수 있을 때 바로바로 생각나는대로 한다. 아침마다 '사랑한다'고 자주 '수고하신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장영남은 "참 멋지게 산다"고 놀라워했다. 선우정아도 "새론이 짱이다"고 감탄했다. 

저녁식사를 마치고 선우정아가 신청곡을 받겠다고 했다. 김새론이 '모른척'(추리의 여왕 OST)을 불러다라고 했다. 선우정아는 "그 곡을 새론씨가 알고 있다니"라고 놀랐다. 

감미로운 피아노 선율과 함께 선우정아 '모른척'을 불렀다. 김새론이 "진짜 멋져요"고 박수를 쳤다. 성시경도 "멋있다"고 했다. 

김새론이 '만18세'도 안다고 했다. 선우정아는 "1집 곡인데 그걸 알다니 진짜 신기하다"고 말했다. 뒤이어 도착한 김민정은 '고양이'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선우정아의 경쾌한 노래에 모두가 빠져들었다. 

김새론은 하루를 마치고 "너무 신기한 경험이었다. 제가 선우정아님 노래를 언제 그렇게 들어보고 원하는 곡을 신청해보고 하겠어요. 너무 좋았다. 나이대도 직업도 다 다른데 그렇게 노래 듣고 하는게 너무 신기하고 좋았다"고 전했다./rookeroo@osen.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