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최성국 "김국진♥강수지, 결혼 후 호칭 애매해"

[OSEN=이지영 기자] 최성국이 강수지, 김국진 결혼 후 호칭 정리에 들어갔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박혜경은 양익준에게 감독님이라고 부르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김국진은 "편하게 부르라"고 했다. 이에 임성은은 "하늘이 오빠에게 처음에 오빠라고 했더니 그냥 하늘아 라고 부르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동갑이었던 것.

최성국은 "그것보다 국진형과 수지 누나 결혼 후에 어떻게 불러야할지 애매하다. 둘 다 친한 형이고 누나인데, 형수, 매형이라고 불러야하나"고 말했다.

이에 김광규는 "수지씨와 동갑인데 내가 걱정이다"고 말했다. 이에 강수지는 "편하게 하라"고 말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캡처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