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배우들 "말도 안되는 설정, 시청자들 좋아해"

[OSEN=박소영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배우들이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코멘터리 스페셜 2회에서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 정인선, 고원희, 이주우는 한데 모여 하이라이트 영상을 감상했다. 

이들은 극중 한윤아(정인선 분)가 사랑니를 빼고서 피를 잔뜩 흘리는 장면을 보고 "말도 안 되는 걸 시청자분들이 좋아해주시더라"며 흐뭇해했다. 

배우들은 "말도 안 되는데 우리 드라마라서 이해되는 것"이라고 미소 지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으라차차 와이키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