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미국 무역전쟁 전면전 가나

EU "보복관세 리스트 마련"
미국 "유럽차도 관세 부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수입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 강행과 관련, 유럽연합(EU)은 관세면제를 위해 미국 측과 접촉하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양측은 추가 협상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12일 드러났다.

이에 따라 EU와 미국 간 무역전쟁이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돼 가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EU 집행위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EU 집행위는 미국 당국과 철강·알루미늄 제품 고율관세 부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 주에 접촉하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아직 예정된 공식 협상은 없다고 밝혔다.

세실리아 말스트롬(사진) EU 통상담당 집행위원은 지난 10일 브뤼셀에서 미국 무역대표부의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만나 EU를 미국의 관세부과대상에서 면제할 것을 요청했으나 라이트하이저 대표로부터 구체적인 답변을 듣지 못했다.

다만 양측은 금주에 계속 협상을 벌이기로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한국을 비롯해 EU, 일본 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국 안보를 명분으로 내세워 수입 철강(25%)·알루미늄(10%)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강행했다.다만 미국 정부는 캐나다, 멕시코에 이어 호주에 대해서만 관세부과 면제를 결정했다.

이런 가운데 말스트롬 집행위원은 12일 브뤼셀에서 열린 한 회의에 참석, EU는 미국의 부당한 조치에 굴복하지 않고 맞서 싸우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말스트롬 집행위원은 "최근에 우리는 무역이 우리를 위협하고 겁주는 무기로 어떻게 사용되는지를 보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수입 철강·알루미늄 제품 관세부과 강행을 언급한 뒤 "우리는 두려워하지 않고, 그런 약자를 괴롭히는 행동에 맞서 일어설 것"이라고 역설했다.

EU는 미국이 철강·알루미늄 제품 관세 부과를 결정하자 이에 맞서 미국산 철강제품과 주요 수출품에 대해 미국의 관세에 상응하는 보복관세를 부과하기로 하고 부과 대상 리스트를 마련했으며 현재 최종 승인을 위해 회원국에 회람 중이다.

더욱이 트럼프 대통령은 EU가 미국산 제품에 대해 보복관세를 부과하며 '맞불작전'을 펼 경우 미국으로 수입되는 유럽산 자동차에 대해서도 보복관세를 부과할 것임을 시사하고 있어 미국과 EU 간 무역갈등이 전면전으로 확산할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