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모든 게 궁금해'…클로이 김 기자회견 '슈퍼스타급 열기'

(평창=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천재 스노보더' 수식어를 입증한 클로이 김(18)은 미국을 비롯한 세계 언론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13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을 마치고 평창 휘닉스 스노파크에서 열린 기자회견의 주인공은 단연 우승자 클로이 김이었다.

기자회견장엔 100여 명의 취재진이 몰려 이날 경기 결과나 기량에 대한 건 물론, 그가 올린 트윗, 경기에서 듣는 음악, 가족, 외국 거주 경험 등 여러 주제의 질문을 쏟아내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경기 중 트위터에 "배가 고파 화가 난다"는 글을 쓸 정도의 여유와 쾌활한 성격을 지닌 클로이 김은 쏟아지는 질문 속에 재치와 유머를 잃지 않으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경기장 내 시상식에서 받은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인형이 마음에 드느냐는 질문에 클로이 김은 소녀의 웃음과 함께 "너무 귀엽다"며 인형을 쓰다듬었다.

이날 경기에서 들은 음악을 묻자 1차 시기엔 팝스타 레이디 가가의 '파파라치',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은 3차 시기엔 힙합 그룹 미고스 등이 부른 '모터스포트'를 들었다고 소개했다.

답변이 통역되는 동안 그는 옆에 앉은 동메달리스트 아리엘라 골드(미국)를 향해 노래를 흥얼거리며 넘치는 흥을 드러내기도 했다.

트위터에만 13만 명 넘는 팔로워를 거느린 그는 "엄마가 팔로워를 늘려야 한다며 사진을 찍자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국 취재진이 '시상식에 섰을 때 눈물을 흘렸는데, 그땐 기분이 어땠냐'고 묻자 이날 기자회견 중 유일하게 한국어로 "그건 (어떤 뜻인지) 알 것 같다"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song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