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협상에 관심이 있냐" 트럼프, 이스라엘에 쓴소리

취임 후 처음으로 비판
이, 정착촌 합병 법안 보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이스라엘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공개된 이스라엘 일간 이스라엘 하욤과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이 평화 협상 타결에 관심을 두고 있는지 확신할 수 없다"며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들(이-팔)이 평화 협상을 타결하지 못한다면 이는 팔레스타인인들과 이스라엘인들에게 매우 어리석은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요르단강 서안 지역에 건설한 유대인 정착촌에 대한 우려도 표시했다.

그는 서안의 정착촌이 평화구축을 "매우 복잡하게 만든다"며 "나는 이스라엘이 그 정착촌들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인터뷰한 이스라엘 하욤은 트럼프 지지자로 공화당에 거액의 후원금을 기부하는 억만장자 셀던 아델슨이 소유한 매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노골적으로 이스라엘을 편애하는 행보를 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지난해 12월에는 국내외의 비판에도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선언하고, 국무부에 예루살렘으로 대사관 이전 작업에 착수하라는 지시도 내렸다.

그런 그가 이스라엘에 쓴소리를 쏟아낸 것은 최근 서안 내 유대인 정착촌에서 벌어진 랍비 살인사건을 두고 반미 여론이 거세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 데이비드 프리드먼은 지난 6일 트위터에 살해된 랍비를 추모하며 "팔레스타인 리더들이 살인자를 칭찬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아랍권에서 반미 시위는 격화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적에 이스라엘 집권여당은 당장 유대인 정착촌을 자국 영토로 합병하는 법안을 당분간 보류하기로 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리쿠드당 의원들에게 "미국과 서안지구 정착촌에 주권을 적용하는 문제에 대해 얘기해왔다"며 이스라엘에 전략적으로 중요한 사안인 만큼 미국과 조율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