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주니어 아파트에 의문의 백색가루 배달

부인, 예방 차원서 병원행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부인 바네사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의 부인이 거주하는 뉴욕 아파트에 의문의 백색 가루가 배달돼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NBC방송이 12일 보도했다.

NBC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주니어의 부인 바네사 트럼프가 거주하는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에 의문의 봉투가 배달됐다. 수신인이 트럼프 주니어로 된 봉투에는 백색 가루가 들어있었고 봉투를 개봉하면서 바네사를 포함해 3명이 노출됐다.

이들은 곧바로 911에 의문의 백색 가루에 노출됐다며 도움을 요청했고 뉴욕 경찰이 위험물 처리반과 응급요원들과 함께 출동했다.

뉴욕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 예방 차원에서 바네사 등에 대해 응급조치를 하고 병원으로 옮겼다. 백색 가루는 일단 무해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더욱 정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은 "이런 위험하고 무모한 행동은 정치적 견해차를 넘어서는 것"이라면서 정치적 반대파에 의한 소행 가능성을 시사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