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왕자 결혼식, FA 결승전 피해 정오 시작

켄싱턴궁 세부 내용 공개

오는 5월 19일 결혼하는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영국 해리 왕자와 배우 메건 마클의 결혼식 세부 내용이 공개됐다.

12일 영국 BBC 방송은 해리 왕자 업무를 담당하는 켄싱턴궁이 오는 5월 19일 윈저성 왕실 전용 예배당 세인트 조지 채플에서 열리는 두 사람의 결혼식에 관한 내용을 추가로 밝혔다고 보도했다.

먼저 두 사람의 결혼식은 정오에 시작된다. 이날 오후 5시 30분에 열리는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결승전과 시간대를 달리해 큰 행사 두 개가 동시에 열리지 않도록 한 것이다.

주례는 예상대로 영국 성공회의 최고위 성직자인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가 맡는다. 미사는 세인트 조지 채플의 주임 사제인 데이비드 코너 주교가 집전한다. 이날 영국 왕실의 신혼부부는 마차를 타고 캐슬힐을 출발해 하이스트리트 시트스트리트 킹스로드 앨버트로드를 거친 뒤 윈저성까지 이어진 롱워크를 지난다.

켄싱턴궁은 "해리 왕자와 마클은 이 짧은 여정을 통해 윈저성 주변에서 더 많은 사람과 함께하며 특별한 날의 분위기를 즐기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해리 왕자와 마클은 마차 퍼레이드를 마친 뒤 손님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이어 손님과 미사에 참석한 신자들을 위한 환영 연회는 세인트 조지 홀에서 열린다. 저녁에는 해리 왕자의 부친인 찰스 왕세자의 주재로 해리 왕자와 마클 가까운 친구와 가족들만 참석하는 소규모 연회가 이어진다.

음악 꽃 연회 등 이번 결혼식에 드는 비용은 영국 왕실이 부담한다. 하지만 경비에 소요되는 비용은 세금으로 충당한다.

이날 결혼식에는 영국 여왕을 비롯한 다른 왕실 가족 마클의 부모님 등이 참석하며 윌리엄 왕세손 부부의 두 자녀 조지 왕자와 샬럿 공주가 각각 신랑 신부의 화동을 맡을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