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카이섬은 시궁창'…두테르테 폐쇄경고

필리핀 중부 유명 휴양지
각종 하수ㆍ쓰레기 오염

필리핀 중부의 유명 휴양지 보라카이 섬이 환경오염 문제로 도마위에 올랐다.

12일 현지 일간 인콰이어러 등에 따르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 9일 필리핀 남부 다바오시에서 열린 한 비즈니스포럼에서 "보라카이 섬은 시궁창"이라며 "6개월 안에 환경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보라카이 섬 해변이 각종 하수와 쓰레기로 오염돼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더는 외국인이 오지 않을 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보라카이 섬 주민들과 관광업계 종사자들은 환경개선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폐쇄까지 거론되자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현지의 한 사업가는 10년도 전에 시작된 보라카이 섬의 배수시설 공사 계획이 아직도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정부 지원과 행정력의 부족으로 환경 문제가 악화했다고 비판했다.

보라카이 섬에는 매년 2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고 있으며 이곳의 관광산업 매출은 연간 560억 페소(약 1조1700억 원)에 이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