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강철 멘털' 클로이 김…金 앞두고 '배고파서 화가난다!'(종합)

여자 하프파이프 3차 결선 앞두고 SNS에 글 남겨

(평창=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최종 진화한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18·미국)의 금빛 연기 비결은 '강철 멘털'이었다.

클로이 김은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하프파이프 3차 결선 도중 트위터에 짧게 한 마디를 남겼다.

긴장된다거나, 꼭 금메달을 따고 싶다는 각오가 아니라 '배고프다'는 푸념이었다.

클로이 김은 "아침에 샌드위치 다 안 먹은 게 후회된다. 괜히 고집부렸다. 이제야 배가 고파서 화가 난다"고 적었다.

그가 쓴 'hangry'는 'hungry'의 오타가 아니라 'hungry+angry'를 더한 신조어로 '배가 고파서 짜증이 난 상태'를 뜻한다.

SNS에서 유행어를 자유자재로 쓰는 건 10대 소녀다운 면모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리고는 경기장에 등장해 2연속 1천80도 회전에 화려하게 성공하며 98.25점을 획득, 금메달을 확정했다.

2위인 류지아위(중국·89.75점)를 큰 격차로 따돌린 완벽한 금메달이었다.

2000년 4월 23일 태어나 동계올림픽 사상 두 번째로 2000년생 금메달리스트가 된 클로이 김은 전날 예선 도중에도 SNS에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고 남겨 화제를 모았다.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클로이 김은 압도적인 기량까지 과시하며 단숨에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4b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