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최연소·최고점' 클로이 킴…'천재'는 데뷔부터 달랐다

17세 9개월에 올림픽 우승, 98.25점으로 역대 올림픽 최고점





(평창=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천재 소녀'는 올림픽 데뷔부터 화려했다.

13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노보드 금메달을 차지한 클로이 김(18)은 자신의 첫 번째 올림픽에서 '급이 다른' 기량을 뽐내며 그간 국제무대에서 쌓아온 명성을 입증했다.

어린 나이에 세계 정상에 오르면서 그의 금메달로 여러 기록이 작성됐다.

2000년 4월 23일에 태어난 클로이 김은 만 18세도 되지 않는 17세 9개월에 올림픽 정상에 올라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최연소 우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전 기록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켈리 클라크(미국)의 18세 6개월이었다.

남녀 스노보드를 통틀어서는 11일 남자 슬로프스타일에서 우승한 레드먼드 제라드(미국·2000년 6월생)에 이어 두 번째다.

여기에 클로이 김은 제라드에 이어 동계올림픽 사상 두 번째 2000년대생 금메달리스트로도 이름을 올렸다. 여자로는 처음이다.

점수도 남다르다. 올림픽 하프파이프에 100점 만점이 도입된 건 4년 전 소치 대회부터였는데, 당시 여자부 금메달리스트인 케이틀린 패링턴(미국)은 91.75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클로이 김은 이날 결선 1차 시기부터 93.75점을 받아 패링턴의 기록을 가볍게 넘어섰다.

2차 시기 실수로 40점대 점수가 나왔으나 이미 우승을 확정한 가운데 펼친 마지막 연기에서 차원이 다른 기술을 뽐내며 만점에 가까운 98.25점까지 점수를 끌어 올렸다.

songa@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