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천만 '세제 먹기 챌린지'…최근 청소년들 사이 유행

식도·피부·호흡기 치명적

최근 청소년들 사이에서 일회용 세제를 먹는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에 게시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KTLA5는 청소년들이 재미를 위해 일회용 세제를 먹고 그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올리는 '일회용세제 먹기 챌린지'가 유행하고 있다고 11일 보도했다.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챌린지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접시에 일회용 세제를 올려놓고 숟가락으로 떠먹는 모습을 보여준다. 영상 속 청소년들은 입안에 세제를 가득 물고 흥미롭다는 표정을 짓고 있었다.

의사 및 관계자들은 세제를 먹는 것이 건강에 치명적인 위협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의 조 크러그는 KTLA5와의 인터뷰를 통해 "세제에는 코팅기능이 있어 완전히 소화되지 않고 몸 안에 남아있을 수 있다"면서 "세제에 함유된 화학물질들이 식도, 피부, 안구, 호흡기관을 태울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밝혔다.

세제 제조업체 타이드(Tide)의 모회사 프록터 앤 갬블 (Procter&Gamble)은 성명을 통해 "일회용 세제의 경우 적은 양으로도 많은 양의 세탁물들을 빨래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대부분 강한 화학물질들로 구성돼 있다"면서 세탁 이외의 용도로는 절대 이용하지 말 것을 알렸다.

사회부 정인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