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전 대표 등 MB맨 조사…'설립부터 추적' 정면승부

다스 수사 '대전환'…김성우·권모 씨 수차례 조사

[앵커]

앞서 말씀드린대로 오늘(11일) 저희 뉴스룸은 '다스'에 대한 검찰 수사의 중요한 전환점을 보도해 드리겠습니다. 그동안 검찰은 2008년 'BBK 특검' 수사 때 드러난 다스의 돈 120억원을 누가 조성했는지 밝히는 데 집중해왔습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이 다스의 설립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핵심 관계자들을 지난 주부터 여러 차례 비공개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관계자들은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장을 지냈던 현대건설 출신의 측근 인사들입니다. 가장 주목되는 건 앞서 특검 조사 등에서 다스와 이명박 전 대통령은 무관하다던 이들의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스 수사가 급물살을 타게 됐습니다.

먼저 이지혜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이 '다스 설립 배경'을 알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전직 핵심 관계자들을 비공개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스 관계자와 사정 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다스의 김성우 전 대표와 권모 전 전무를 지난주부터 수차례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두 사람을 상대로 다스 설립 경위를 물었고, 이들은 1987년 다스가 설립된 배경 등을 검찰에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 동안 검찰은 다스의 횡령 의혹이나 BBK 투자 등에 대한 수사에 집중했습니다.

회삿돈의 흐름을 쫓아 주인을 찾으려 한 겁니다.

하지만 이번엔 방향을 180도 바꿔 아예 '설립 단계'부터 추적에 나서며 정면 승부를 걸었습니다.

특히 김 전 대표와 권 전 전무는 모두 다스 설립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사장과 회장으로 재직할 때 함께 일했던 '현대맨'이기도 합니다.

결국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을 정조준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 전 사장 등은 의혹이 불거진 2007년부터 '다스의 발기인 명단, 주주명단 등 어딜 살펴봐도 이 전 대통령과 무관하다'며 부인해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검찰 조사에선 입장과 답변 내용에 의미 있는 변화가 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최측근 인물들의 진술에 따라 수사가 급물살을 탈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