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상승에 홈오너 주머니 두둑해진다

샌호세 주택 61%가 에퀴티 비율 절반 넘어
LA 주택은 45.3%로 전국서 세번째로 높아
깡통주택은 460만채로 해마다 감소 추세

주택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홈오너들의 에퀴티는 늘어나고 깡통주택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홈오너들의 지갑이 해가 갈수록 두둑해지고 있다.

전국적으로 주택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에퀴티가 눈에 띄게 늘어나기 때문이다.

5~6년전 만 해도 집을 갖고 있는 것이 짐이 되는 상황이었지만 지금은 마이홈이 홈오너의 돈줄이 되면서 효자로 변신하고 있다.

◇에퀴티가 늘어난다

부동산 관련 데이터 분석기관인 에이텀이 지난해 말에 발표한 '2017년 홈 에퀴티&언더워터 리포트'에 따르면 전국 주택의 약 1400만채가 에퀴티 비율이 주택가치의 5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집값이 100만달러라면 에퀴티가 50만달러가 넘는다는 뜻이다.

1400만 채는 전체 주택의 26.4%를 차지하는 것으로 1년전 같은 기간보다 90만5000채가 늘어난 것이다.

이 비율은 전 분기의 24.6%보다 늘어난 것이며 2016년 3분기의 23.4%에 비해서도 증가한 수치다.

전국에서 홈 에퀴티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하와이로 전체 주택의 41.9%가 주택가치의 50% 이상의 에퀴티를 갖고 있었다.

두 번째로 높은 곳은 캘리포니아로 하와이 보다 약간 낮은 41.4%를 기록했다. 뒤를 이어 뉴욕이 35.7%, 오리건이 34%, 워싱턴 33.6% 순이다. 이들 주들은 모두 전국 평균치인 26.4%를 넘기고 있다. 한때 애물단지였던 주택이 홈오너의 든든한 재산이 되고 있는 셈이다.

다렌 블룸퀴스트 에이텀 수석 부사장은 "지난해 3분기까지 전국 집값은 9.3%가 오르면서 2013년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여 주고 있으며 이로 인해 집을 소유한 홈오너들의 에퀴티는 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이텀이 인구 50만 명 이상의 93개 대도시를 분석한 결과 에퀴티 비율 톱 10에 캘리포니아내 도시 6곳이 이름을 올렸다. 가주는 서부지역에서 집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으로 그만큼 에퀴티도 많이 축적되고 있다.

에퀴티가 가장 높은 도시는 샌호세(61%)로 전체 주택의 10채중 6채가 에퀴티 비율이 50%가 넘었다. 샌프란시스코가 56.4%로 두번째로 높았으며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LA는 에퀴티 비율이 45.3%로 3위로 선정됐다.

다음은 에퀴티 비율이 높은 도시 톱 10이다.

1.샌호세(61%, 가주)

2.샌프란시스코(56.4%,가주)

3.LA(45.3%, 가주)

4.호놀룰루(43.9%, 하와이)

5.옥스나드-사우전드오크스-벤투라(38.7%, 가주)

5.시애틀(38.7%, 워싱턴)

7.샌디에이고(38.3%, 가주)

8.포틀랜드(36.7%.오리건)

9.오스틴(35.8%, 텍사스)

10.스탁턴(35.2%,가주)

◇ 깡통주택이 사라진다

주택의 에퀴티가 계속 증가하면서 집 가치보다 모기지 융자액이 많은 일명 '깡통주택(Underwater Home)' 비율도 매년 감소하고 있다.

에이텀 자료를 분석해 보면 2017년 3분기 기준 모기지 융자금이 주택 가치보다 25% 이상 높은 깡통주택이 아직도 460만 채가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깡통주택 수는 2분기에 비해 80만채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140만채가 줄어든 것으로 2015년 2분기 이후 감소폭이 가장 높았다.

460만채는 전국 주택의 약 8.7%를 차지하는 것으로 2016년 3분기의 9.5%에 비해서는 많이 감소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주택가격이 수년째 상승하면서 그동안 모기지 융자 잔액에 억눌려 있던 깡통주택들이 점차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지금과 같은 집값 상승 속도가 계속 유지된다면 3~4년 안에 전국의 깡통주택들은 모두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깡통주택들은 집값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낮은 지역에 많이 남아 있는 상태다.

루이지애나는 전체 주택의 19.2%가 아직도 깡통주택 상황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율이 높았다.

아이오와가 14.2%로 두번째로 많았으며 펜실베이니아가 14.0%, 미시시피가 13.8%, 앨라배마가 13.7%다.

인구 50만 명 이상의 대도시중에서 깡통주택 비율이 가장 높은 도시는 루이지애나의 배턴루지로 20.5%가 주택가치보다 모기지 융자금이 많았다.

깡통주택이 많은 주는 루이지애나와 오하이오로 각각 2개 도시가 톱 5에 올랐다.

다음은 깡통주택이 많은 도시 톱 5다.

1.배턴루지(20.5%, 루이지애나)

2.스크랜튼(19.5%, 펜실베이니아)

3.영스타운(18.2%,오하이오)

4.뉴올리언스(17.4%,루이지애나)

5.데이톤(16.4%, 오하이오)

박원득 객원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