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프리, 트럼프에 10%P 앞서

2020년 대선 가상대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는 오프라 윈프리. [로이터=연합]
골든글로브 시상식의 강렬한 수상 소감으로 2020년 미국 중간선거 대권 ‘잠룡’으로 급부상한 ‘토크쇼 여왕’ 오프라 윈프리(63)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가상대결에서 10%포인트 앞서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언론들이 10일 전했다.

여론조사기관인 라스무센이 실시한 ‘2020년 대선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 유권자의 48%가 윈프리에 투표하겠다고 응답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38%의 지지를 얻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골든글로브 시상식 다음 날인 8일부터 이틀간 미 유권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3.0%포인트다.

민주당원의 76%, 공화당원의 22%, 무당파의 44%가 윈프리를 지지했다. 반면 공화당원의 66%, 민주당원의 12%, 무당파의 38%가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줬다.

지난 7일 LA의 베벌리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세실 B.데밀 평생공로상을 받은 윈프리는 “너무 오랜 시간 동안 남성들의 힘에 대항해 진실을 말하려는 여성들의 목소리는 아무도 들으려 하지 않았고 믿으려고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들의 시간은 끝났다”는 수상 소감을 밝혀 기립 박수를 받았다.

윈프리는 또 “언론은 당신이 부패와 부당함, 독재자와 희생자, 비밀과 거짓에 눈감지 않도록 절대적인 진실을 파헤치는 데 있어서 다른 무엇으로도 채울 수 없는 헌신을 하고 있다”면서 언론을 공격해온 트럼프 대통령과 각을 세웠다.

수상 소감 직후 트위터에는 2020년 대선 후보로 윈프리를 밀자는 '윈프리2020' 트윗이 번져 나가며 윈프리는 단번에 대권 잠룡으로 급부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출마 가능성이 제기된 윈프리에 대해 “(그녀가) 출마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출마한다 해도) 내가 오프라를 이길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