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87 흥행몰이에 협찬기업 '비하인드 스토리' 주목

광주·전남 연고 보성산업·한양, 2년 전 부지 세트장으로 무상 대여
"박근혜 정권 때 협찬 고민…사회적으로 의미 있어 결정"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박종철 고문치사사건과 6월 민주항쟁을 소재로 한 영화 '1987'이 관객몰이에 성공하면서 메인 협찬기업과 얽힌 뒷얘기도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가 끝나고 협찬기업을 소개하는데 스크린 맨 앞줄에 등장하는 이름이 있다.

바로 보성산업과 한양이다.

이들 기업은 광주·전남을 연고로 한 보성 계열사이다.

보상산업과 한양이 1987 영화의 메인 후원사가 된 사연은 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87 제작사 측 관계자가 '영화 세트장으로 사용할 부지를 무상 대여해달라'고 보성 측에 타진하면서다.

보성 측은 영화가 어떤 내용인지 알아야 부지 무상 대여를 결정할 수 있다며 시놉시스를 요구한다.

보성 측은 1987이 광주민주화운동 연장 선상에 있는 6월 항쟁을 소재로 한 영화라는 사실을 알고 회사 소유 인천 부지(12만8천㎡)를 대여하기로 했다.

특히 우리나라 민주화운동 상징 인물인 박종철·이한열 열사가 등장한다는 사실이 보성 측 '마음'을 움직였다.

인천 부지는 이후 영화 메인 세트장으로 사용됐다.

보성 홍보담당 이재환 상무는 10일 "영화 1987을 돕는 게 사회적으로 의미 있을 것 같아 부지 무상 대여를 결정했다"며 "당시에는 영화가 이 정도로 흥행할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 상무는 "(박근혜 정권 때인) 2년 전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를 협찬하는 과정에서 적잖은 고민도 했었다"며 "영화가 흥행몰이를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승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