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23만여 달러 지원한다

KACF-SF, 9개 후원단체 선정

샌프란시스코 한인커뮤니티재단(KACF-SF·대표 소피아 오-김)이 2017년도 후원 단체 명단을 발표했다.

KACF-SF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7년도 커뮤니티 후원 단체 9곳을 발표했다. 후원금액도 역대 최대인 23만3000달러에 달한다.

후원단체와 지원금액은 실리콘밸리 한미봉사회 3만 달러, 이스트베이 한인봉사회(KCCEB) 3만 달러, 산타클라라 한미노인봉사회 1만 달러, 상항한미노인회 2만5000달러, Asian Americans for Community Involvement(AACI) 3만 달러, 아시안건강서비스(AHS·Asian Health Services) 3만 달러, Asian Women's Shelter 2만8000달러, Big Brothers Big Sisters of the Bay Area 2만 달러, Richmond Area Multi-Services(RAMS) 3만 달러 등이다.

샌프란시스코 지역에서 정신건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RAMS는 올해 처음 후원 단체로 선정됐다.

소피아 오-김 KACF-SF 대표는 “저희가 후원하는 단체들은 한인커뮤니티의 최일선에서 아주 중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KACF-SF가 이 단체들과 동반자로서 한인사회의 건강과 복지 향상에 일조를 할 수 있게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장은주 KACF-SF 사무총장도 “내년에도 KACF-SF가 베이 지역 봉사단체들과 협력해 한인들의 삶의 질을 돕고 한인사회를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KACF-SF는 자원봉사자로 이루어진 커뮤니티 후원위원회를 통해 추천된 단체를 대상으로 후원신청서 검토와 방문 심사를 진행했으며, 이 자료들을 근거로 KACF-SF 이사회를 통해 후원단체를 최종 선정했다.

KACF-SF는 4대 주요 지원분야인 신체 및 정신건강, 노인복지, 안전, 청소년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우선적으로 선정했으며, 특히 한인 커뮤니티의 취약부분인 정신건강 및 노인복지 프로그램인 한국어 정신건강 상담에 50%이상의 후원금을 지원하게 된다.

지난 2014년 설립된 KACF-SF는 첫 해 10만 달러를 6곳의 한인 단체들에 지원한데 이어, 올해 역대 최대인 23만3000달러를 후원하게 돼 누적 지원금도 75만 달러를 넘어섰다.

KACF-SF에 대한 활동내용 등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kacfsf.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