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1만4천달러도 돌파…한국시장 비중 20% 넘어

선물 출시 소식에 폭등세…1만달러 돌파 8일만에 4천달러 점프
[연합뉴스] 12.06.17 17:05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무서운 기세로 치솟으면서 1만4천 달러까지 돌파했다.

블룸버그가 전 세계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를 기준으로 집계한 데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7일 오전 9시 7분께(이하 한국시간) 1만4천199달러(1천533만 원)까지 치솟아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9시 10분 현재 1만3천960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는 지난 1월 초 가격이 1천 달러였던 데 비하면 올해 들어서만 14배 넘게 뛴 것이다. 지난 5월 2천 달러를 넘어서더니 다섯 달 만인 10월 5천 달러를 찍고는 지난 달 29일 1만 달러를 돌파했다.

이처럼 꺾일 줄 모르는 상승세는 비트코인의 제도권 금융 시장 진입이 눈앞에 다가왔기 때문이다.

미국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시카고선물거래소(CME)가 각각 이달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개시할 예정이며, 일본 도쿄금융거래소도 "가능한 한 빨리 (비트코인) 선물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기에다 비트코인이 새로운 투자 수단으로도 주목받는 것도 광풍을 부추겼다.

이 중에서도 한국은 전 세계 비트코인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분의 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화폐 정보업체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세계 비트코인 거래소에서 한국 원화로 결제된 비중이 지난 6일 기준 21%로 집계됐다. 한국이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9%에 불과하다.

이는 북한 핵 리스크로 국내 투자 대신 가상화폐 투자를 선호하는 경향 때문이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반면 일부에서는 비트코인 투자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코앞에 둔 미국에서는 대형 은행들이 유보적 의견을 드러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7일 보도했다.

선물 브로커 모임인 선물업협회(FIA)는 규제 당국인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에 편지를 보내 "비트코인 선물 거래에는 공공성, 투명성이 부족하다"면서 "잠재적 위험성에 대한 충분한 검토가 없었다"고 반대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newgla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신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