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수 등 러시아 대표팀,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 참가할 듯

러시아 각 종목 대표팀 평창올림픽 출전 움직임 러시아 레전드들의 지지 선언 "평창올림픽, 개인 자격으로라도 참가해야"
[연합뉴스] 12.06.17 16:07
러시아 각 종목 대표팀 평창올림픽 출전 움직임

러시아 레전드들의 지지 선언 "평창올림픽, 개인 자격으로라도 참가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빅토르 안(32·한국명 안현수)이 이끄는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개인 자격으로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7일(한국시간) 선수들이 원한다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겠다고 밝혔다.

러시아가 평창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을 경우, 개인 자격으로라도 평창 무대를 밟고 싶다는 빅토르 안의 출전 의지가 관철될 가능성이 커졌다.

현재 러시아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은 서울 송파구 한국체육대학교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다.

빅토르 안을 비롯해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계주 금메달리스트 세묜 옐리스트라토프(27), 올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1~4차 월드컵 1,500m 랭킹 16위에 오른 데니스 아이라페티안(20), 1,000m 22위 알렉산더 슐기노프(19)가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출전 금지를 발표한 6일에도 러시아 대표팀 선수들은 자국 코치의 지시를 받으며 정상적으로 훈련했다.

러시아 대표팀 선수들은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출전할 뜻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빅토르 안은 "평창올림픽은 4년 동안 준비한 무대"라며 "코치님도 출전 금지 여부와 관계없이 훈련에만 열중하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러시아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은 이미 획득할 수 있는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모두 따냈다.

남자 500m, 1,000m, 1,500m에서 각각 3장을 얻었고, 계주 출전권도 획득했다. 여자 대표팀은 500m, 1,000m, 1,500m 각 2장, 계주 출전권을 땄다.

각 종목 출전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개인전은 물론 단체전인 계주에서도 정상적으로 출전할 수 있다.

다만 러시아 선수들은 그동안 입었던 유니폼을 입을 수 없다.

ISU는 올 시즌부터 각국 쇼트트랙 대표팀 유니폼에 국가를 상징하는 문양을 새기도록 했다.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 유니폼도 러시아 국기를 상징하는 푸른색과 빨간색, 흰색으로 디자인됐다.

러시아 대표팀은 유니폼을 새로 제작해 평창올림픽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러시아 동계스포츠 전·현직 선수들은 평창올림픽 출전에 힘을 보탰다.

올림픽 4회 연속 메달을 획득한 뒤 은퇴한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의 전설 예브게니 플루첸코(35)는 타스 통신과 인터뷰에서 "선수들은 개인 자격으로라도 평창올림픽에 참가해야 한다"며 "어떤 선수들에겐 이번 올림픽이 처음이자 마지막 출전기회가 될 수도 있다. 선수들은 기회를 놓쳐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비록 러시아 국기 아래서 뛰진 못하지만, 우리가 러시아를 대표한다는 사실엔 변함이 없다"며 "러시아 올림픽 위원회와 당국은 선수들이 (평창올림픽에서) 최고의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워싱턴 캐피털스에서 뛰고 있는 러시아 대표팀 알렉산드르 오베치킨(32)과 예브게니 쿠즈네초프(25)도 평창올림픽 출전을 결심한 선수들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오베치킨은 "러시아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평창올림픽에 뛸 것으로 생각하고, 나 역시 그들을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쿠즈네초프는 "러시아 대표팀이 평창올림픽에서 메달을 딸 경우, 팬들이 대신해 러시아 국가를 불러줄 것"이라고 전했다.

cycl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경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