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명품백' 판매한 60대 한인 남녀 적발

짝퉁 명품 핸드백 등을 팔던 한인 남녀가 체포됐다.

5일 나소카운티 경찰에 따르면 롱아일랜드 레비타운에서 열린 플리마켓에서 김정(62세)씨와 김만춘(66세)씨가 가짜 상표를 단 디자이너 핸드백과 지갑 등을 세일 가격에 팔다 적발됐다.

경찰은 등록상표권보호법 위반 등으로 현장에서 이들을 체포하고, 루이뷔통·샤넬·프라다·구찌 등의 위조품과 일정 금액의 현금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최수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