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교사 해임하라"…한인 정치인들도 가세

[LA중앙일보] 12.05.17 23:03
뉴저지주 버겐카운티의 한인 정치인들도 한인 학생을 향해 수 차례 인종차별 발언을 한 버겐아카데미 스패니시 교사의 해임을 공식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소속 한인 시의원 8명은 버겐카운티장 및 프리홀더(의회) 측과 4일 만나 "수업 중 교사가 학생들을 향해 차별적인 발언을 한 사실을 묵과할 수 없다"며 "지난달 29일 뉴저지 한인단체들이 학교 당국 및 정치권에 전달한 요구사항들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한인 시의원들도 같은 요구를 한다"고 밝혔다.

한인 단체들과 한인 시의원들의 요구 사항은 ▶해당 교사 해임 ▶학교 당국의 사건 처리 과정의 적절성 검토를 위한 징계위원회 개최 ▶학교 당국의 공개 및 서면 사과 ▶재발 방지 계획을 명문화하고 이를 교육위원회에서 결의안으로 채택 등이다.

요구에 동참한 시의원들은 버겐카운티의 민주당 소속 한인 시의원 전원으로 이종철.크리스 정(이상 팰리세이즈파크), 재니 정(클로스터), 데니스 심(리지필드), 글로리아 오.엘렌 박(잉글우드클립스), 대니얼 박(테너플라이), 피터 서(포트리) 등이다.

크리스 정 의원은 "이번 사건이 보도된 직후부터 지금까지 한인 시의원들은 프리홀더 등에 이 문제를 알리고 긴밀히 논의해 왔다. 트레이시 주르 프리홀더 의장 등은 한인 시의원들과의 면담에서 깊은 우려를 밝혔다"며 "한인 시의원 모두가 인종차별 발언 교사의 엄중 처벌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에 따르면 오늘(6일) 있을 프리홀더 정기 미팅에서 주르 의장이 버겐아카데미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또 한인 시의원들은 한인 단체 관계자들과 함께 프리홀더 미팅에 참석해 의사 표명을 할 계획이다.

한편 버겐아카데미 교사의 한인 학생 대상 인종차별 발언에 대해 한인사회의 공분이 큰 가운데 정치권 및 교육 당국에 목소리를 내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버겐아카데미는 버겐카운티 정부가 관할하는 특수목적고다. 이 때문에 버겐카운티의 의회 역할을 하는 프리홀더 정기 미팅에 참여해 해당 교사 중징계 및 학교의 공식 사과, 재발 방지 대책 등을 요구할 수 있다.

서한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