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이사진, 법인카드 유용'…일부 이사 '표적 감사' 반발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KBS 이사진이 업무추진비(법인카드)를 부당하게 사용했다는 감사원의 발표에 대해 KBS 일부 이사들이 "이번 감사는 표적 감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감사원은 24일 KBS 이사진의 법인카드 유용이 확인됐다는 감사보고서를 공개하면서 "해임 건의 또는 이사연임추천 배제 등 적정한 인사 조처 방안을 마련하라"고 방송통신위원회에 통보했다.

KBS 일부 이사들은 감사원 발표 이후 이사회사무국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지난 6월부터 한 달간 진행된 기관 감사에서 전혀 문제 삼지 않은 이사들의 업무추진비에 대해 특정 이익집단의 민원을 받아들여 7명의 감사관이 투입돼 벌인 감사행태는 도저히 정상적인 행태의 감사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3년간 자료를 보여주며 제대로 소명하지 못하면 사적 사용이 의심된다고 하는 것은 이 감사의 목적이 노조의 주장을 뒷받침해 이사를 해임하기 위한 근거 자료를 제공하기 위한 표적 감사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감사원 면담시 받아들여지지 않은 모든 자료를 방통위에 제시해 소명을 할 것"이라며 "행정소송 등 법이 정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부당함에 저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방통위 관계자는 "감사원 통보내용을 상임위원들이 먼저 검토한 뒤 어떻게 처리할지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sujin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