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보면 ‘우와‘라는 감탄사가 나오죠"

2년 공사 끝에 LA점 오픈 '브레이커스' 바비김 회장
[LA중앙일보] 11.12.17 20:01
LA한인타운 버몬트길에 위치한 코리안BBQ '브레이커스'가 오는 16일 오픈한다. 브레이커스 바비 김 회장이 매장 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태권도 사범·학원 운영 등 이색 경력 소유
눈과 귀, 입과 가슴 만족시키는 식당 목표
"통갈비·오겹살·닭갈비 자신 있는 메뉴죠"


"음식엔 사랑이 들어가야 해요, 엄마의 손맛처럼. 혼이 살아 움직이는 레스토랑을 만들거예요."

코리안 BBQ 브레이커스(Breakers) 바비 김 회장이 추구하는 레스토랑의 콘셉트는 정성과 사랑으로 살아 움직이는 생동감 가득한 식당이다. 눈과 귀, 입, 가슴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식당을 만들기 위해 김 회장은 세계 곳곳의 식당을 누비며 연구를 했다고 한다. 하지만 김 회장이 진정으로 추구하는 더 깊은 가치는 한국의 얼을 주류사회에 널리 알리겠다는 신념이다.

40년 전 미국으로 건너온 김 회장은 20년 간 태권도를 전수하며 한국을 알렸고, 한국의 뜨거운 교육열을 전파시키고자 프랜차이즈 SAT 학원 C2를 200개 가까이 운영한 경험이 있다. 그 후 안식년을 갖고 잠시 쉬면서 고민하다 한국의 음식을 알리겠다는 열정으로 3년 전 코리안BBQ '브레이커스'를 창업했다.

김 회장은 "브레이커스라는 상호명도 제 신념이 담긴 의미 있는 이름"이라면서 파도가 바윗돌을 치면 뚫고 나오는 거품을 표현한 것이라고 했다, 누구든 먹어보면 '우와' 하고 소리칠 수 있는, 말 그대로 'break through'할 수 있는 그런 한국 음식을 만들고자 브레이커스라는 이름을 지었다는 설명이다.

브레이커스는 3년 전 애틀랜타 1호점을 시작으로 댈러스와 버지니아까지 세 개의 지점을 운영 중이다. 그리고 오는 16일에는 LA한인타운 내 버몬트 길에 4호점이 문을 연다. 브레이커스는 '더 테이블 블로그'에서 실시한 레스토랑 평가에서 미국 넘버원 코리안 레스토랑으로 3년 연속 꼽히기도 했다.

김 회장은 성공 비결에 대해 "다른 곳에서 맛볼 수 없는 차별화된 메뉴 세 가지가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이 자랑하는 세 가지 메뉴는 통갈비와 오겹살, 그리고 춘천 닭갈비. 통갈비는 80년대 초 태권도장을 운영하며 제자들에게 직접 구워 먹이며 터득한 김 회장 만의 노하우가 가미돼 있다. 두툼한 오겹살은 숯에 초벌구이를 한 다음 고객 테이블에 올려지는데, 초벌 시스템을 특별히 개발해 서귀포 돼지의 그 맛을 그대로 재현했다고 한다. 오리지널 춘천 닭갈비 역시 미국 어느곳에서도 찾을 수 없는 메뉴이다.

김 회장은 타 업소들과의 경쟁에도 자신감을 보였다. "고깃집마다 자기만의 특징과 색깔이 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김 회장은 "브레이커스는 대표 메뉴 세 가지에 눈과 귀, 입, 가슴을 울릴 수 있는 영혼이 매장 곳곳에 살아 움직이기 때문에 충분히 경쟁력 있다"고 말했다.

LA한인타운 버몬트 점은 약 2년 간의 공사를 마치고 드디어 이번 주(16일) 문을 연다. 김 회장은 내년에도 LA지역에 2개의 지점을 더 오픈할 예정이며 향후 미국 내 50개의 브레이커스 지점을 운영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렇게 전국에 한국 BBQ를 더욱 알리고 성장해 최종적으론 사회에 환원하는 것이 인생의 목표라는 바비김 회장. 70세를 앞두고 있지만 30대 만큼 열정 가득한 김 회장은 오늘도 여러 사람들과 활력 넘치는 에너지를 나누고 있다.

홍희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