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보부 장관에 45세 여성 닐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석인 국토안보부 장관에 직전 장관인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의 최측근 커스텐 닐슨(45·사진) 백악관 부비서실장을 지명할 계획이라고 백악관이 11일 발표했다.

백악관은 닐슨 장관 내정자에 대해 "국토안보 정책과 전략, 사이버보안, 중요 사회기반시설, 위기 상황 관리 등에 폭넓은 전문 경험이 있다"고 소개했다.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닐슨 내정자는 미국의 국경 보안과 항공 안전 관리, 이민자 및 난민 정책, 재난 대응 등을 책임지는 부처를 책임지게 된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여성인 닐슨 장관 내정자는 국토안보부에서 오랫동안 근무한 정통 관료로, 사이버보안 전문가이자 변호사다. 앞서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교통안정청(TSA)에서 특별 보좌관으로 일한 경험이 있으며 켈리 비서실장의 국토안보부 장관 시절 비서실장을 맡아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 규제 정책 수립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