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나프타 재협상 와중에 또 폐기 위협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회담서 "협상 타결하지 못할 가능성 있다"
[연합뉴스] 10.11.17 15:06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에서 제4차 나프타(NAFTA·북미자유무역협정) 재협상이 열리는 가운데 또다시 협정 폐기 가능성을 내비치며 으름장을 놨다.

그것도 협정 상대국 정상인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하던 자리에서 서슴없이 철회 가능성을 거론했다.

'엄포→위기 조성→실리 확보'로 이어지는 사업가 출신 특유의 '협상 기술'을 다시 선보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장에서 기자들에게 "우리가 협상을 타결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그리고 타결할 가능성도 있다"며 "우리는 우리에게 필요한 종류의 변화를 줄 수 있는지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원하는 성과를 얻지 못하면 이전에 거듭 공언한 대로 협상을 결렬하고 협정에서 탈퇴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평하게 말하면 우리는 우리 근로자들을 보호해야 하고, 캐나다 총리도 캐나다와 그의 국민을 보호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협상이 실패할 경우에 대해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고 보겠다"고만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초 취임한 이후 미국 내 일자리를 빼앗고 대규모 무역적자만을 안겨주는 나프타를 다시 손질하겠다며 폐기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혀왔다.

한편 트뤼도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나프타와 관련해 구체적 언급을 자제했다. lesli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