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30초 반품‘ 시스템 추진

아마존과의 경쟁 목적
[LA중앙일보] 10.10.17 20:11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가 아마존과의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30초 반품'이라는 초강수를 내놨다.

월마트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과 오프라인 매장을 활용해 약 30초 만에 손쉽게 반품할 수 있는 간편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9일 보도했다.

모바일 앱에서 버튼을 한 번 누르고 매장을 찾아가 직원에게 스마트폰으로 코드를 보여주면 반품 처리가 이뤄지는 식이다.

고객센터에서 차례를 기다릴 필요도 없고 '패스트 트랙' 줄을 통해 빠르게 접수할 수 있다.

온라인에서 구매한 제품은 당장 다음 달부터 이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내년부터는 월마트 매장에서 산 제품도 이 같은 방식으로 반품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 샴푸나 메이크업 제품 등 생활용품은 실제 제품을 돌려받지도 않고 환불 처리할 계획이다.

월마트가 반품 서비스를 간소화한 것은 아마존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다.

온라인 유통시장을 석권한 아마존이 홀푸드까지 인수하며 오프라인으로 발을 뻗자 월마트가 대응에 나선 셈이다.

월마트의 비교 우위 요소는 미국 전역에 실제 매장이 있다는 점이다.

이를 활용해 소비자가 온라인으로 산 제품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집 근처 월마트에서 반품하도록 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