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북미관계 심층해설

본지 원용석 기자
폭스 TV 시사프로
13일 오전 9시 ch 11
[LA중앙일보] 08.11.17 19:23
중앙일보 원용석 정치전문 기자가 11일 폭스11 스튜디오에서 녹화를 마친 뒤 시사프로 진행자 할 아이즈너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앙일보 정치전문 원용석 기자가 폭스TV의 간판 일요시사 프로그램 '인 데프스(In Depth: 심층분석)'에 출연해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북미관계에 대해 해설한다.

방송은 내일(13일) 오전 9시 폭스TV(채널11)에서 방송된다. 원 기자는 이 프로그램에서 북한의 핵개발 배경과 함께 북한의 괌 포위 사격 위협·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강경 발언 배경·북한의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집착 이유 등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인 데프스'는 미국의 저명한 베테랑 언론인인 할 아이즈너(Hal Eisner)가 진행하는 시사 프로그램이다. 텍사스 출신의 아이즈너는 CNN특파원에 이어 폭스TV 리포터 등 35년 동안 언론인으로 활동했으며 에미상과 마크트웨인 올해의 기자상, 2013년에는 AP통신 평생업적상 등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