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주민에 ‘행동수칙‘ 배포…‘섬광 쳐다보지 마라‘

[연합뉴스] 08.11.17 10:23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북한 미사일 위협으로 긴장이 고조한 미국령 괌 주민에게 2쪽짜리 '비상행동수칙' 팸플릿이 배포됐다.

11일(현지시간) 현지언론 퍼시픽데일리뉴스(PDN)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괌 국토안보부는 "비상시에는…임박한 미사일 위협에 대비하며'라는 제목이 붙은 문서를 주민에게 전달했다.

모든 주민에게 배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괌 주민은 약 16만 명이고, 주둔한 미군 병력은 5천∼7천 명으로 파악된다.

이 문서에는 "섬광이나 불덩이를 똑바로 쳐다보지 마라. 눈을 멀게 할 수도 있다"라고 적혀 있다.

또 안전한 대피소를 찾는 방법과 방사성 물질이 옷이나 피부, 머리카락에 묻었을 때 씻어내는 방법도 안내했다.

머리를 감을 때는 샴푸를 쓰되 독성 물질이 엉겨 붙게 할 수 있는 컨디셔너를 쓰지 말도록 권고했다.

행동수칙 문서에는 안전한 대피 장소로 벽돌 또는 콘크리트 구조물을 택하도록 했다. 또 비상시 최소 24시간 이상 대피소에 머무르도록 했다.

실내 대피장소를 찾지 못한 사람은 즉시 엎드리고 머리를 감싸 쥐어야 한다고 이 문서는 지시했다.

문서에는 "폭발이 먼 곳에서 일어났더라도 폭발 파장(blast wave)이 전해지는 데는 채 30초도 걸리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방사성 물질에 노출된 의류는 즉시 비닐백에 넣어 폐기하고, 피부를 긁어서는 안 되며 눈과 코는 물과 비누로 씻어내야 한다고 문서는 안내했다.

앞서 에디 바자 칼보 괌 주지사는 "당장 위협 경보 수준의 변경은 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