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일본 상공 지나 1065초간 3356.7km 비행"

괌 위협 미사일 시나리오 봤더니
평양~괌 북쪽 30~40km 해상 거리
발사 지점 옮기면서 사거리 바뀔 듯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낙겸 사령관을 인용해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4발을 괌에다 쏠 수 있다고 10일 보도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운용하는 부대인 전략군 사령관을 공개 매체에 등장시킨 건 이례적이다. 김낙겸은 특히 '괌도 포위사격방안'에서 구체적인 수치까지 들고 나왔다. 북한에서 화성-12형 4발을 쏘아 일본의 시마네현~히로시마현~고치 상공을 통과해 1065초간 사거리 3356.7㎞를 날아가 괌 주변 30~40㎞ 해상 수역에 탄착시키겠다고 밝혔다. 발사 예정 탄도미사일, 경로와 거리, 비행시간까지 공개한 것이다.

①왜 사거리 3356.7km인가

화성-12형은 지난 5월 14일 첫 시험발사 때 최대 고도 2111.5㎞를 찍고 787㎞를 날아갔다. 한·미 정보 당국은 화성-12형을 5000㎞ 이상을 날아가는 IRBM(최대 사거리 3000~5500㎞)으로 분류했다. 미국의 북한전문 온라인 매체 38노스는 지난 5월 화성-12형 시험발사 후 북한이 이 미사일에 650㎏짜리 탄부부를 달고 괌을 목표로 했을 상황을 가정했다. 이에 따르면 18분 가량을 비행해 최대 고도 780㎞·비행 거리 3400㎞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문가들은 화성-12형의 최대 사거리는 5000~6000㎞ 일 것으로 보고 있어, 이 정도 거리까지 미사일을 날리는 것은 가능할 것이라고 말한다. 미사일 전문가인 장영근 한국항공대(항공우주기계공학부) 교수는 "북한이 지난번 시험발사 때 추진재(연료)를 25t가량 사용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이를 20t으로 줄일 경우 해당 사거리에 근접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밝힌 사거리 3356.7㎞는 평양을 중심으로 괌의 북부지역에서 30~40㎞ 떨어진 해상지점까지의 직전거리다. 다만 북한이 발사지점을 다른 곳으로 할 경우 실제 거리나 탄착지점이 달라질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공개한 화성-12형의 탄착점을 괌에 배치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를 피할 수 있는 곳에 만들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드는 요격 고도가 40~150㎞며 작전 반경은 200㎞다.

②1065초의 의미

한미 정보 당국은 화성-12형이 실제 사격에서 어느 정도의 속도를 낼 지 관심을 기울였다. 요격 가능성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1065초간 비행한다고 봤을 때 화성-12형은 평균 마하 9.27의 속도로 날아 간다는 계산이 나온다. 정부 당국은 마하 14배(음속의 14배)까지 사드가 요격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하지만 실제 상황에선 다를 수 있다.

미사일은 초기에는 수직으로 올라 간 뒤 방향을 틀어 정점고도에서 하강하는 포물선 비행방식이다. 실제 평균 속도는 훨씬 빠른 속도를 낸다. 장영근 교수는 "북한의 주장대로 계산을 한 결과 최고고도는 약 800㎞로, 대기권 재진입 직전 최고 속도는 음속의 15.6배를 넘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장 교수는 "미국이 요격미사일인 SM-3 블록 1(구형)으로는 500㎞, SM-3 블록2형으로는 1000㎞까지 요격이 가능하다"며 "미국이 SM-3와 사드(고도 100㎞안팎)로 중첩 요격시스템을 가동할 수는 있지만 화성-12의 실제 속도에 따라 요격률은 큰 차이가 난다"고 설명했다.

③재진입 기술은

실제 북한이 미사일을 쏠 경우 탄두가 대기권에 진입할 때 발생하는 고열(섭씨 7000도 이상)과 충격으로부터 탄두를 보호하는 재진입 기술(Re-Entry)이 있어야한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아직 검증되지 않은 재진입 기술로 괌 인근을 향해 쏠 경우 자칫 미사일이 괌 지상에 떨어질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락겸은 '8월 중순'까지 시기를 설정해놓고 '미국의 언동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장 공격에 나서는 대신 여지를 열어놓은 셈이다.

정용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