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미국이 JFK공항서 외교행낭 강탈"

국토안보부 "정당한 압수"
[뉴욕 중앙일보] 06.18.17 22:29
북한 외무성은 뉴욕에서 개최된 장애인권리협약(CRPD) 회의에 참가한 뒤 귀국하려던 북한 대표단의 외교행낭을 미국 측이 강탈했다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18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지난 16일 뉴욕에서 진행된 장애자권리협약 당사국 회의에 참가하고 돌아오던 우리 대표단이 뉴욕 JFK 비행장에서 미국의 불법 무도한 도발 행위로 말미암아 외교신서물(diplomatic package)을 강탈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고 밝혔다고 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대변인은 "우리 외교관들이 완강히 저항하자 완력을 사용하여 강제로 외교신서물을 빼앗아가지고 달아나는 난동을 부렸다"고 주장했다.

국토안보부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북측이 주장하는 대표단과 패키지(짐꾸러미)는 "외교적 불가침특권(면책특권)이 없다"고 반박했다. 데이비드 라판 대변인은 이날 국토안보부 관리들이 공항에서 북측 관계자 3명으로부터 "다양한 미디어 아이템(media item)과 패키지를 압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