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임명 강행에 野-당청 전선 확대 기로

[뉴시스] 06.18.17 02:18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가운데 야3당(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과 당청 간 전선이 확대되는 모양새다.

야3당은 청와대의 인사검증 부실 책임을 묻기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한 목소리로 요구했다. 조국 민정수석·조현옥 인사수석을 불러 인사검증 부실 책임을 따지겠다는 계획이다. 이들에 대한 자진사퇴도 요구하고 있다.

국회 운영위원장이 속한 자유한국당은 오는 20일 야3당 주도로 운영위 소집을 추진한다.

국회 운영위원장인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20일 운영위를 소집해 이번 인사 검증시스템을 점검하고 책임 소재를 분명히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와는 애기가 됐고,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와는 직접 통화를 안 해봤지만 국민의당 내부에서는 운영위를 열어 검증해야 한다는 여론이 우세하기 때문에 야3당 운영위 소집에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 의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날 인사검증 부실 책임을 묻기 위한 국회 운영위 소집과 조국 민정수석·조현옥 인사수석의 출석을 요구하며 행동을 함께 했다. 야3당 내부에서는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보은인사 등을 이유로 조국 민정수석만큼은 자진사퇴해야한다는 기조가 강한 상태다.

이 의장은 이날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은 인사검증의 총체적 부실(에 대한) 책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 원내대표는 "조 민정수석은 연이은 인사검증 실패에 대한 책임을 져야할 사람"이라고 날을 세웠다.

야3당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표절)·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음주운전, 거짓해명, 체불)·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방산업체 자문료 수수, 자녀 채용 의혹)도 각각 이유로 '부적격'으로 지목,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한편, 야3당은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긋고 있다. 민생 발목잡기라는 여당의 역공을 우려하는 모양새다.

자유한국당은 추가경정예산(추경)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 다른 장관직 후보자 인사청문회,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인준 표결에 협조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단 국회의사 보이콧은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정 원내대표는 "청문회 반대나 국회 보이콧은 여당이 오히려 원하는 방법이라 그걸 택하면 오히려 우리가 당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도 분리대응 방침을 정했다. 이 의장은 "모든 사안은 분리대응한다"며 "강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 김이수 후보자와 연계하는 것처럼 해석되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바른정당은 19일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절차에는 불참한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의 인사청문회 절차를 무시하고 참고만 하겠다는 상황이기에 채택회의에 참여할 수 없다는 것이 많은 의원의 뜻"이라고 말했다.

ironn10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